"7989" as written by and Ta Kang....
유난히 오늘따라 왜 그렇게 웃고 있는거니
얼마 전 내게 소개 시켜준 그 사람이니
널 웃게 만드는 행복한 그 남자

유난히 오늘따라 왜 그렇게 우울해 보여요
벌써 한 시간째 이렇게 나 웃고 있잖아요
찡그리지 마요 정말 걱정되요

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했었는데
아직도 모르니 날 그렇게 몰라

이런 바보가 또 있을까요
아직도 모르나요 두 팔 벌려 서있는 날

그렇게 바쁜 걸음으로 어딜 가고 있는 거니
조금은 천천히 걷고 싶어
너와 함께 하는 소중한 이 시간
빨리 보내고 싶지 않아

그렇게 느린 걸음으로 어딜 가겠다는 건지
조금 더 많은 곳에 가고 싶어
일주일에 한 번 밖에 못 보는데 좀 서둘러줘요

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했었는데
아직도 모르니 날 그렇게 몰라
이런 바보가 또 있을까요
아직도 모르나요 두 팔 벌려 선 나를

그런가 봐요 늘 그랬나봐요
같은 곳에 서서 다른 곳만 봤죠

난 늘 한 곳만 바라보는데
그걸 모르고 있죠 나를 볼 순 없나요

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했었는데
아직도 몰라요 날 그렇게 몰라
이런 바보가 또 있을까요
아직도 모르나요 두 팔 벌려 서 있는 날


Lyrics submitted by SongMeanings

"7989" as written by Ta Kang

Lyrics © Universal Music Publishing Group

Lyrics powered by LyricFind

7989 song meanings
Add your thoughts

No Comments

sort form View by:
  • No Comments

Add your thoughts

Log in now to tell us what you think this song means.

Don’t have an account? Create an account with SongMeanings to post comments, submit lyrics, and more. It’s super easy, we promise!

Back to top
expl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