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ow something about this song or lyrics? Add it to our wiki.
돌이킬 수 없어서 이렇게 후회하고
잊을 수가 없어서 평생을 가져가요

미약했던 나의 용기를
초라했던 나의 한심함을 이제 용서해요

일초가 일분처럼 또 하루가 일년처럼
길게만 느껴지네요
잊혀질 것 같았던 너의 기억은 시간이
갈수록 선명해져서 이젠 손에 잡힐 듯 해요

옅어질 리 없겠죠 짙고 짙은 그리움
잊을수가 없어서 평생을 가져가요

나약했던 나의 용기를 미숙했던 나의 모든 걸
이젠 용서해요

체념은 미련 앞에 미련은 또 눈물앞에
그렇게 무릎 꿇네요


Lyrics submitted by JakeChan

1:03 song meanings
Add your thoughts

No Comments

sort form View by:
  • No Comments

Add your thoughts

Log in now to tell us what you think this song means.

Don’t have an account? Create an account with SongMeanings to post comments, submit lyrics, and more. It’s super easy, we promise!

Back to top
explain